default_top_notch
ad35

시의회 “의도적인 조사권 침해 좌시않겠다”

기사승인 2019.06.07  11:18:15

공유
default_news_ad1
ad36
ad37

- 체육단체 비위조사특위, 태권도협회에 성실한 조사 촉구

 

   
▲ 서울시의회 체육단체 비위 근절 행정사무조사특별위원회 김태호 위원장과 위원들이 5일 서울시 태권도협회의 의도적인 감사·조사권 침해 의혹을 제기하는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서울시의회 체육단체 비위 근절을 위한 행정사무조사특별위원회(위원장 김태호)는 5일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서울시 태권도협회의 의도적인 감사·조사권 침해 의혹을 제기하고, 성실하게 조사에 임해줄 것을 촉구했다.

김태호 조사특위위원장은 기자회견을 통해 “서울시 태권도협회는 국기원과 대한태권도협회로부터 재위임 받은 심사권으로 막대한 심사 수수료로 재정을 마련하고 있는 서울시 회원단체로, 승부 조작·심사 부정에도 불구하고 승품·승단 심사를 받기 위해 서울시태권도협회 회원이 되어야 하고 그에 따른 회비와 도장 등록비를 내게끔 하고 있어 ‘시장지배적 지위와 독점적 지위 남용을 금지’하라는 권고 조치를 공정거래위원회로부터 받기도 했다”고 밝혔다. 

특위는 이런 문제점을 해소하기 위해 서울시태권도협회 관계자들에게 자료 제출과 출석을 요구했으나 출석서류를 당사자에게 전달하지 않고 반송처리를 하는가 하면, 조사에 핵심이 되는 서울시태권도협회 상임고문은 출석하지 않았고, 출석한 임직원들도 모르쇠로 일관하면서 회의장에서 난동을 피우는가 하면, 감사자료도 회의 당일 극히 일부만 제출하는 등 의도적으로 조사를 방해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 김태호 위원장은 “이는 서울시의회 행정사무감사 및 조사에 관한 조례에 따른 감사·조사권을 침해한 것으로, 조사특위는 그들이 성실하게 조사에 임할 때 까지 특위 활동기한을 연장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이어 “미약한 자료에도 불구하고 국기원의 사전 승인없는 심사 수수료 부과, 공정거래위원회·국민권익위원회·대한체육회 등의 시정권고 사항 조치 미이행, 특정인물 중심의 조직 사유화, 서태협 내부 임원의 급여성 활동비 지급 등의 문제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조사특위의 목적은 단순히 체육단체의 비리를 들춰내고 망신주려는 것이 아니라 개별 종목 회원단체마다 소수의 권력이 오랫동안 권력을 장악해 부당한 방법으로 이익을 취하는 구조적인 문제를 해결해 엘리트 체육과 생활체육을 고루 활성화하고 힘없는 체육인들의 처우를 개선하는 것이 궁극적인 목표”라고 강조하고, “깨끗한 체육을 바라는 시민들과 체육인들의 간절한 소망을 이루기 위해 조사특위 위원들이 끝까지 함께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 4월15일 일부 체육계의 불법과 특혜의혹, 비리와 잘못된 관행을 조사하고 공정과 신뢰에 기초한 체육환경 조성 목표로 출범한 조사특위는 현재 승부 조작과 승단 심사 부정, 일부 인사에 의한 파행 운영 문제 등이 지속적으로 제기되어 온 서울시태권도협회에 대한 조사를 실시 중이다.

 

윤세권 기자 yoon3k@songpatimes.com

<저작권자 © 송파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2

관련기사

default_news_ad3
ad38
ad39

최신기사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0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1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